뉴스종합 Home 공시/뉴스 뉴스종합
  제목 : 미래에셋벤처투자, 증권신고서 제출…3월 내 코스닥 시장 상장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보기
2019년 01월 31일 14:45 김보미  


   미래에셋벤처투자, 증권신고서 제출…3월 내 코스닥 시장 상장

[한국경제TV 김보미 기자]
미래에셋금융그룹의 VC ‘미래에셋벤처투자’가 상장 초읽기에 돌입했습니다.
미래에셋벤처투자(대표이사 김응석)는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미래에셋벤처투자는 이번 상장을 위해 4,500,000주를 공모합니다.
공모예정가는 3,700원~4,500원으로 공모예정금액은 166.5억 원~202.5억 원입니다.
수요예측은 2월 27일~28일 양일간 진행되며, 3월 7일~8일 청약을 거쳐 3월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입니다.
대표주관사는 KB증권이 맡았습니다.
미래에셋벤처투자는 ‘선진형 VC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 및 실행하고 있는 국내 VC산업의 퍼스트무버(First Mover)입니다.
투자조합 관리보수와 성과보수 중심의 일반적인 VC와 달리 투자조합계정 뿐 아니라 고유계정 투자를 전략적으로 병행함으로써 피투자기업의 성장에 비례한 고수익을 거두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AUM 대비 높은 수익성을 확보한 것은 물론, 지난 14년간 흑자 경영을 지속하며 탁월한 투자 성과를 입증해오고 있습니다.
미래에셋벤처투자는 또 미래에셋금융그룹 내에서 시너지를 창출하며 사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미래에셋벤처투자가 사업 초기 단계에서 피투자기업을 발굴 및 투자하고 이후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생명 등 그룹사간 협업을 통해 피투자기업의 지속성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투자조합에 미래에셋 그룹사가 주요 LP로 참여함에 따라 투자 자유도가 확대되고, 이는 높은 투자수익률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 2014년 500억 원을 넘어선 미래에셋벤처캐피탈 자기자본은 4년새 두 배 이상 늘어 2018년 3분기 기준 1,193억 원으로 확대됐습니다.
이익 측면에서도 2016년 영업이익 114억 원, 2017년 68억 원을 기록한 가운데 2018년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역시 234억 원을 기록해 안정적 투자 성과가 지속되는 추세입니다.
미래에셋벤처투자 김응석 대표이사는 “미래에셋벤처투자는 잠재력 높은 기업의 최초 발굴자가 되어 직접 투자해 투자자의 수익을 극대화하는 데 주력하는 ‘선진형 VC’의 첨병이 되고자 한다”며 “IPO를 계기로 투자 성과를 지속 늘려가는 것은 물론 PE사업 부문을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가속화해 압도적 수익을 내는 VC로 도약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어 “뿐만 아니라 주주와 투자 결실을 적극 나눔으로써 주주와 동반 성장하는 ‘수익 No.1 VC’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에셋벤처투자, 증권신고서 제출…3월 내 코스닥 시장 상장

 


OTC38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정보제공윤리정책
코넥스38 로고
Copyrightⓒ 1999-2018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TEL. 1644-383011 FAX.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