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뉴스 Home 공시/뉴스 IPO 뉴스
  제목 :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CJ CGV 베트남까지, 증시 침체로 상장 줄줄이 취소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보기
2018년 11월 07일 18:07 김범근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CJ CGV 베트남까지, 증시 침체로 상장 줄줄이 취소

잘 만든 토종 콘텐츠가 CJ ENM의 실적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CJ ENM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55.7% 증가한 765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963억 원으로 102.8% 늘었고, 당기순이익도 542억 원으로 105.3% 증가했다.

CJ ENM은 미디어와 커머스 부문 모두 비수기인 계절성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콘텐츠를 기반으로 3분기에도 고성장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디어 부문의 해외 매출이 전년 대비 77.8% 성장했으며, 콘텐츠 판매 매출과 디지털 광고 매출도 각각 59.1%, 53.7% 성장했다.

사업 부문 별로 살펴보면, 미디어부문은 ‘미스터 션샤인’, ‘꽃보다 할배 리턴즈’, ‘프로듀스48’ 등 콘텐츠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년보다 31.4% 늘어난 4068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04.8% 급증한 372억 원을 달성했다.

디지털 광고 매출과 콘텐츠 판매 매출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53.7%, 59.1% 증가하며 전체 수익을 견인했다.

커머스 부문 취급고는 5.2% 성장한 9359억 원으로 9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6.8% 증가한 2950억 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견조한 외형성장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은 IPTV를 중심으로 한 송출수수료 인상으로 인해 전년 대비 41.8% 감소한 178억 원에 그쳤다. 음악 부문은 매출액 582억 원, 영업이익 33억 원을 기록했다. ‘CJ디지털뮤직’의 연결 제외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다소 감소했으나, 콘서트 매출이 27.1% 증가하는 등 사업 본연의 경쟁력을 강화해 영업이익률은 5.6%로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영화 부문은 매출액 450억 원, 영업손실 23억 원을 기록하면서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CJ ENM 관계자는 “성수기인 4분기에도 프리미엄 콘텐츠를 강화하고 자체 브랜드 확대를 통한 커머스 사업의 내실을 모으는 데 집중해, 세계적인 융복합 콘텐츠 커머스 기업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게임즈에 이어 CJ CGV 베트남까지, 증시 침체로 상장 줄줄이 취소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3시장,IPO주

OTC38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정보제공윤리정책
코넥스38 로고
Copyrightⓒ 1999-2018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TEL. 1644-383011 FAX.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