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뉴스 Home 공시/뉴스 IPO 뉴스
  제목 : 작년 IPO 규모 4.5조…개인 청약경쟁률 2배↑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보기
2021년 02월 18일 12:00 오민지  


   작년 IPO 규모 4.5조…개인 청약경쟁률 2배↑



주식 열풍에 지난해 기업공개(IPO) 규모가 전년보다 40% 넘게 급증했다. 주식 열풍이 공모주 열풍으로 이어지면서 일반투자자의 청약경쟁률도 전년 대비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인수목적회사(스팩)와 리츠를 제외한 IPO 기업은 총 70개사로, 전년(73개사) 보다는 수는 소폭 줄었지만, 공모 규모는 3조2,101억원에서 4조5,426억원으로 40.6% 급증했다.
특히 일반투자자의 평균 청약경쟁률은 956:1로, 2019년(509:1)보다 약 2배 증가했다. 개별 기업 가운데선 이루다가 청약경쟁률 3,039:1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영림원소프트랩(2,493:1), 한국파마(2,035:1), 포인트모바일(1,843:1), 하나기술(1,802:1) 등이 이었다.
지난해 하반기 증시 회복과 함께 투자심리가 살아나면서 일반투자자의 공모주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졌다는 게 금감원의 분석이다.
수요예측에 참여하는 기관투자자 역시 늘면서 기관투자자의 수요예측 경쟁률도 상승했다. 실제 지난해 공모가격이 밴드 상단 이상에서 결정된 기업은 전체 IPO기업의 80%에 달했다.
코스닥 상장 4개사를 제외한 나머지 66개사에 투자한 기관투자자가 일정 기간 의무보유를 확약했다. 지난해 기관투자자 의무보유 확약 비중은 평균 19.5%로 전년(16.6%)보다 소폭 상승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이익이 발생하지 않거나 기술평가기관의 평가 등급 없이도 상장할 수 있는 특례제도를 이용한 벤처기업의 상장이 두드러졌다. 지난해 특례제도를 이용해 상장한 기업은 28개사로, 전체 IPO 기업의 43.0%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의료기기나 치료제 등 바이오 업종을 중심의 기술평가 특례상장 기업의 비중이 60.7%(17개사)로 가장 높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모주 배정방식 개선으로 기업별로 일반청약자에게 공모주 배정시 적용하는 균등방식과 배정물량 범위가 상이할 수 있다"며 "다양해진 특례상장 제도, 상장 후 주가 변동 가능성 등에 대해 이해하고, 기관투자자의 의무보유 확약 여부도 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민지기자 om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년 IPO 규모 4.5조…개인 청약경쟁률 2배↑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3시장,IPO주

OTC38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정보제공윤리정책
코넥스38 로고
Copyrightⓒ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TEL. 1644-383011 FAX.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
장외주식시장, 장외주식 시세표, 장외주식매매, 비상장주식 시세표, 비상장매매, 장외주식거래, 장외주식 현재가, 장외주식 기업분석,IPO공모
본 게시판에 게시된 정보나 의견은 38커뮤니케이션과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게시물의 내용과 관련하여 발생한 법적 책임은 게시자
또는 이를 열람하는 이용자가 부담해야 하며, 당사에서 제공하는 증권정보와 분석자료 및 주식시세는 단순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장외주식 거래를 목적으로 하지 않음. 투자간 매매는 일체 개입하지 않으며 정보 및 거래에 대한 손익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