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뉴스 Home 공시/뉴스 IPO 뉴스
  제목 : “공동 매각 안 한다”...신창재 회장, 경영권 방어 총력전 크게보기 작게보기 목록보기
2019년 03월 12일 18:32 박선현  


   “공동 매각 안 한다”...신창재 회장, 경영권 방어 총력전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재무적 투자자(FI)에게 새로운 타협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경영권 유지’를 전제조건으로 하고 있어 이들 FI연합이 받아줄지는 미지수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 회장은 최근 FI연합에 자산담보부채권(ABS) 발행을 통한 자산 유동화 방안을 제시했다. FI 지분을 제3자에게 매각하고, 기업공개(IPO) 후 차익을 보전해주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그가 협상안을 제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공동매각설’에 대한 선 긋기로 풀이된다. 신 회장과 그의 누나(특수관계인)가 가진 지분 36.9%와 FI가 들고 있는 지분 29.3%를 더해 금융지주사에 공동 매각하는 게 후문의 골자다. 신 회장이 경영권을 빼앗길 수 있다.

이에 대해 교보생명은 “신 회장 대리인 자격으로 최고재무책임자(CFO)가 금융지주사를 만난 것은 업무상 배임에 해당한다”는 애매한 답변을 내놓았다. 접촉한 사실 자체를 부정하지 않고, 임원의 독단적 행동으로 규정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신 회장이 암묵적 동의를 했다고 보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신 회장은 최근 임원 회의에서 “IPO에 걸림돌이 될 만한 요인을 제거하고, FI들과 원만한 합의를 위해 협상의 문은 열어둘 것”이라며 “직원들은 동요하지 말고 맡은 바 소임을 다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제는 FI연합이 받아줄지 여부다. ABS 발행부터 살펴보면 신 회장은 채권 기초자산을 FI 지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신 회장이 투자목적회사(SPC)를 설립하고 FI 지분을 떠넘기는 방식이다. ABS 투자자들은 이자와 동시에 배당도 받을 수 있다. 신 회장은 경영권을 보장받고, FI연합은 투자금 회수(엑시트)가 가능하다.

하지만 보험업 침체로 차익 실현이 어려운 상황에서 투자에 나설 곳을 찾기가 만만치 않다. FI 지분 제3자 매각은 방식(SPC를 거치지 않는)만 다를 뿐 첫번째 협상안과 동일하다. 마지막 제안인 IPO 역시 녹록지 않다. FI연합과의 분쟁이 봉합되지 않으면 한국거래소 예비심사 문턱도 넘을 수 없다. 교보생명이 이날 예정된 해외 투자설명회(NDR)를 순연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대형 보험사 관계자는 “신 회장이 전향적인 자세로 임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면서도 “경영권을 내려놓지 않는 이상 FI와의 갈등은 풀기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공동 매각 안 한다”...신창재 회장, 경영권 방어 총력전

 

비상장주식거래, 장외주식시장 NO.1 38커뮤니케이션        광고 문의 : ☎ 1644-3830 (38커뮤니케이션)

비상장뉴스,비상장주식,장외주식,장외시장,인터넷공모,비상장주식거래,장외주식시세,장외주식거래,장외거래,비상장주식매매,장외주식시장,주주동호회,비상장주식시세,장외주식시황,IPO공모주,인터넷공모주,IPO뉴스,상장예정,스팩,공모주,기업공개,공모공모청약일정,신규상장,공모주청약,프리보드,3시장,IPO주

OTC38

      회사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정보제공윤리정책
코넥스38 로고
Copyrightⓒ 1999-2018 (주)38커뮤니케이션.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 108-81-21496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19-1912호
TEL. 1644-383011 FAX. 02-6124-6333    기사배열 책임자: 이수명   기사배열 기본방침